독도의 새
바다제비, 슴새, 괭이갈매기, 황초롱이 등의 해조류 집단 번식지이며, 이중 바다제비, 슴새, 괭이갈매기의 번식지는 천연기념물 336호로 지정돼 있다.
  독도의 곤충
잠자리, 집게벌레, 나비 등 현재 독도에는 9목 35과 48속 53종의 곤충이 서식하는것으로 보고었으며, 특히 1981년에 발견된 독도장님노린재와 섬땅방아벌레, 어리무당벌레는 국내에서 처음 발견되는 '한국미기록 종' 이다.

  독도의 식물
씨앗을 전해줄 공급원이 멀고, 경사가 급하여 토양이 발달하지 못하고, 비는 내리지만 바로 배수되어 늘 수분이 부족하여 자생하는 식물의 종류가 적다. 이러한 악조건에서도 지난 1981년 조사에서 31과 50속 69종 6변종의 식물이 보고되었고 조사된 식물로는 술패랭이, 섬장대, 깨까치수영, 번행초, 민들레, 왕호장근 등이 자라고 있으며 이중 번행초, 쑥, 쇠비름, 섬장대 등은 해풍에 강해 독도에서 가장 많이 번성하며 희귀종인 섬시호와 큰두리꽃은 환경부에서 보호식물로 지정, 보호하고 있다.
  독도의 해양동물
독도 주변해역은 북쪽에서의 찬 북한한류와 남쪽에서의 따뜻한 대마난류가 교차하는 해역이기에 훌륭한 어장이 형성된다. 주요 어종은 오징어, 명태, 대구, 상어, 송어 등이며, 오징어잡이 철인 겨울이면 오징어 집어등의 밝은 불빛이 독도의 밤을 밝힌다. 독도주변의 해양무척추동물은 산호의 강장돔물 1과 1종, 전복, 밤고동, 소라등의 연체동물 9과 19종, 바위게, 부채게 등 절지동물 11과 17종, 불가사리, 성게 등 극피동물 5과 종 등 모두 26과 42종이 조사보고되었다.
이중 전복과 소라, 게는 독도에서 가장 중요한 수산자원으로 꼽힌다.

  독도의 해죠류
1995년 여름조사에서 녹조류18종, 갈조류32종, 홍조류115종 등 모두 165종의 해조류가 조사되었다.
특히 1981년 서울대 이인규교수(식물학과)는 독도의 해조식생이 남해안이나 제주도와 다른 북반구의 아열대지역이나 지중해 식생형으로 볼 수 있기에, 별도의 독립생태계 지역으로 분할해야함을 주장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