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독도 경비를 담당하는 법적근거
경찰이 독도경비를 담당하는 근거는 대통령 훈령에 의하여 실시하고 있는데 훈령 제28호에는 울릉도 지역 해안경비는 경찰이 담당하도록 되어 있으며, 독도는 울릉도의 부속도서이기 때문에 경찰이 경비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경찰이 경비임무를 수행하게 된 것은 1956년 4월 8일이다.
독도의용수비대로부터 독도경비임무를 인수받을 당시 울릉경찰서에서 8명의 경찰관이 입도하여 의용수비대원과 합동 근무 후 1956년 12월 30일 독도의용수비대원은 완전 철수하였다.
그후 국제사회에서 일본의 역할이 증대되면서, 독도 근해에 일본 순시선의 출현이 급격히 증가하여, 1991년 5월 합참의장과 국방정책 비서관이 독도를 방문한 결과 "독도는 군사적 의미보다 국가전략적 가치가 지대한 만큼 독도방위를 견실히 하기 위한 경계태세, 지원체제 등 종합적 검토가 필요하다"며 대통령에게 보고하였으며, 종합적인 대책을 강구하라는 대통령의 지시에 의거 경비막사를 증축하고 1993년 12월 25일 레이다를 설치하고 인원을 증원하였다.
1996년 5월 한·일간 영유권 문제가 대두되어 독도 해상경비 및 독도경비대 보강 대책을 수립하기 위하여 통합방위본부 주관으로 독도경비보강을
 
위한 군·경 합동점검을 실시하여 경비체제 개선 보완을 위하여 울릉경찰서 소속 독도경비대와 울릉도 경비를 전담하고 있는 318전경대와 통합하여 1996년 6월 27일 창설한 울릉경비대 예하에 독도경비대를 두고 울릉경찰서장 책임하에 운용하고 있다.
  독도경비대의 임무
독도경비대는 1개 소대 규모의 병력이 독도 경비 임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일본 순시선 등 외부세력의 독도 침범에 대비하여 첨단 과학 장비를 이용하여 24시간 해안경계를 하고 있다.
유사시 인근 해경, 해군, 공군과 통신이 가능한 통신시설 등을 갖추고 영해를 침범하는 외부세력을 관계기관에 통보하여 저지토록 하고 불법으로 독도에 접안할시 체포 또는 나포하여 독도를 끝까지 지킬 것이다.
독도경비 임무를 수행하다가 현재까지 경찰관 5명, 전경1명이 열악한 근무조건 속에서 안전사고 등으로 순직하였다.
독도의 중요성
독도와 주변 해산은 방대한 자원의 보고이다.
이미 알려진 엄청난 양의 하이드레이트와 석유를 개발하는 것만 해도 매우 거대한 사업이며 그 자원은 매우 중요한 국가적 자산이 될 것이다. 또한 독도 부근에서 캐낸 에너지를 한국에 공급한다면 한국경제는 바로 급성장으로 치달으며 새로운 차원으로 도약할 발전의 원동력을 만들어 낼 것이고 이런 동력은 이웃으로 퍼져 아시아와 세계 경제를 활성화시킬 것이다.
또한 해산에 거대한 시설물을 건설하는 것은 세계적인 규모의 대사업이 될 것이며 한국의 첨단 해양 건설기술을 몇 단계 높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독도는 또한 본토에서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에 한국의 바다와 영토를 매우 넓게 확장 시켜준다. 독도 때문에 적어도 남한 넓이의 바다가 한국의 영역으로 들어오고 이 때문에 확보되는 각종 자원과 그 활용가치는 천문학적 액수를 넘어선다.

또한 독도는 매우 훌륭한 해양 군사 요충지 이다.
독도를 차지하는 국가가 바로 조선해의 주인이 된다는 것은 무엇보다 군사적인 역할로 볼 때 특히 그렇다. 독도와 주변의 해산에 건설한 기지와 울릉도를 연결한다면 방어하건 공격하건 관측하건 바다 속에서건 바다 위에서건 하늘에서건 누구도 조선해를 넘볼 수 없게 될 것이다. 이 기지에서 어느 국가보다 가까운 거리에 바로 한국의 군사기지들이 자리하고 있다. 공군의 출동으로 보더라도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출동할 수 있으며 미사일 공격으로 보더라도 비교할 수 없이 가까운 거리에 기지들이 있다.

또한 독도는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화산섬이며 한류와 난류가 함께 만나는 곳이기 때문에 특수 지질 연구 기지와 해양 연구 기지로서의 가치가 매우 높다.
게다가 맑은 하늘을 관찰 할 수 있는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천문 기지로서 또 기상 관측 기지로서도 높은 가치를 지닌다. 또한 세계적 대국을 거느린 큰 바다 가운데 있기 때문에 전파 관측, 중계, 송신, 수신 기지로서의 필요성과 가치는 매우 크다. 우주선들과의 교신에도 좋은 곳이고 풍력 발전이나 조력 발전의 첨단기기 실험장으로서도 매우 훌륭한 가치를 지닌 곳이다. 무엇보다 외세의 침탈이 빈번했던 지역이므로 국민의 정신교육장, 과학 교육장으로서의 가치는 으뜸일 것이다.
작은 어선들을 비롯해 긴급한 피난을 요하는 배들이 쉴 수도 있고 이들에게 안전한 항로를 일러주는 역할도 한다. 조금 큰 배들은 독도에서 1시간 거리인 울릉도에서 재난을 피할 수도 있다. 울릉도는 5각형 섬이기 때문에 아무리 강한 태풍과 해일이 일어도 반드시 한쪽 면 이상은 매우 평온한 상태를 유지한다. 때문에 미리 피한다면 매우 안전하게 배를 보존하고 사람도 쉴 수 있는 곳이다.